본문 바로가기

그래픽프로그램/일러스트

일러스트프로그램 디자인완료 후 재단선 설정입니다.

일러스트를 통해 도안이 완료되면

인쇄물을 만들기 위해 제단선을

넣습니다. 인쇄소에서 하기도 하지만

어떤 이유에서든 본인이 해야할

환경이 가끔씩 생깁니다.

.

재단선에는 2종류가 있는데

차이는 사용 용도가 다르기 때문

일거라 생각합니다. 저는 사실

잘 모르고요. 하지만, 인쇄소에서

둘다 흔하게 보는 모양입니다.

 

한글일러스트에서는 위와 같이

'자르기 표시' 사용됩니다.

영문에서는 메뉴 중에 Effect
아래 'Crop Marks' 입니다.

위와 사진처럼 비슷한 위치에서

찾아보면 됩니다.

 

이렇게 재단선이 나옵니다. 원래는

이 모양으로 되어 있지 않고 다른

종류인데 이 것부터 소개해 봅니다.

 

위에 소개했던 것이 아닌 다른 모양의

재단선으로 바꿔봅니다. 먼저 옵션으로

가야하는데, 위 그림과 같이 문서설정,

파일 정보...이곳이 아닙니다. 대게

프로그램들은 옵션수정을 위해 이 정도

위치에서 바꾸는데...일러스트프로그램은

두번째 메뉴 '편집'을 선택해야 합니다.

맨 아래 '환경설정'이 보입니다. 오른쪽

으로 또 메뉴가 나오는 데 '일반' 선택

하시면 됩니다.

 

 

위와 같은 내용으로 보입니다. 오른쪽

보시면 '이중 재단선 사용' 이렇게 되어

있습니다. 그 체크박스를 제거하고

아래 확인 누르시면 끝입니다. 

영문일러스트의 경우 이 정도 위치에

있습니다. 내용들 상하배열이 다르니

잘 보시면 됩니다.

 

 

이후, 메뉴 가운데 '효과' 선택합니다.

아래로 보시면 다시 '자르기 표시' 클릭!

 

위와 같은 재단선이 나옵니다.

.

.

.

내용을 정리하면서 생각한건데

저 같은 경우 재단선이 더 필요하면

펜툴을 이용해 레이아웃을 하나 더

만들어 재단선으로 이용합니다.

사용팁은 여러가지가 있으니 참고

하시기 바랍니다.

또,

맨위 내용에 있던 이중제단선은

아마도 '미싱'이라는 후가공을

위한 용도일거라 생각합니다.

꼭 미싱 때문은 아니고요,

인쇄물에는 인쇄 후 여러 후가공이

있는데 그 이유로 사용된다는

이야기 입니다. 저는 바로 앞서

말한 만들어서 사용하기에 재단선에

대해 민감하지 않은 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