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상

우리에게 빗물이 유일한 생명수입니다 - 마사이족 물탱크 이야기

 

우리에게 빗물이

유일한 생명수입니다.

 

 

 

"매일 6시간을 물을 길러왔었는데,

그 시간에 공부도 하고

돈도 벌 수 있어요"

 

"깨끗한 물을 마실 수 있어서

배가 아프지 않고 건강해졌어요"

 

"손님이 오면 더러운 물로 차를

끓여드려야 하나 걱정했는데,

이제 걱정 없이 손님을

반갑게 맞이할 수 있어요"

 

"건강이 안좋아 병원에서도

포기를 해 집에와 생활하는데

물탱크 덕분에 깨끗한 물을 먹어

지금은 건강해졌어요"

 

 

 

 

 

 

 

아프리카에 설치된 물탱크입니다.

물이 귀한 곳이지만 아직도 가난하고

기술이 없어 고생하고 있는 현지인들.

이들을 위해 쿠시마마가 바자회를

오는 주말까지 열어 후원의 손길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The rainwater us

The only living water
.




"I came to draw water every 6 hours,

And also studied at that time

You can also earn money. "




"To be able to drink clean water

Healthier gone hungry without pain. "




"When a guest car dirty water

I owe a boil worry,

Now the guests without fear

I can gladly welcome "




"Health took a turn for the worse in hospital

To life and to give up the house

Eat clean water thanks to the water tank

Right now it's healthier. "

 

 

 

 

 

 

 

 

바자회장소입니다.

 

 

 

 

 

 

 

 

바자회 행사를 통해 구입한

아프리카커피를 먹게 생겼내요.

배너도 만들고 후원도하고...

즐거운 시간 보냈습니다.

 

 

 

 

대형현수막을 24시간 제작해서

납품하는 업체입니다. 

 

T. 0 1 0 4 6 4 0 3 8 6 2

 

 

sitemap.xml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