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먹자

왕뼈감자탕 하면 고척동왕뼈 입니다.

인근 뼈다귀감자탕을 먹다가 조금

차타고 가서 고척동왕뼈 맛좀 보러

갔습니다. 언제나 편리한 것은 주차.

주차하는 데 편안하게 차 놓고 먹을

수 있어 좋습니다. 오면 고기도 좋지만

우거지 맛 좋습니다. 어후~

 

우거지와 함께 왕뼈가 산을 이루고

테이블을 점령했습니다. 낮에 먹었던

것인데, 지금 봐도 또 먹고 싶어지네요.

 

부천에는 조마루뼈다귀감자탕,

청기와뼈다귀감자탕...정말 유명한

곳과 오늘 찾아온 왕뼈...이들 중앙에

저희 집이 있습니다. 약간씩 다른데

고척동으로 오려면 주머니사정이

좀 넉넉해야 해야 합니다. 이곳에 오면

셋이서 4~5만원 정도 먹는 듯 합니다.

어후~ 돼지들...

 

살살 국물이 끓기 시작하면

높이 쌓였던 우거지와 왕뼈들

침수 시켜버립니다. 기다리기

힘든 시간이죠.

 

고기는 다 익혀서 나오기에

건져봅니다. 뼈도 살쩜이 넉넉히

붙어있어 먹는 맛이 있습니다.

고기뼈는 인당 정해져서 나누지만

우거지는 먼저 줍는 놈이 땡~

 

이곳에서는 뭘 양보할 겨를이 없으니

집중하고 먹어야 합니다. 다 맛있어요.

먹는 중에도 얼마를 더 먹을 수 있는

지를 계산하게 되는 곳입니다.

 

 

한판 더 시켜 봅니다. 아니, 추가.

추가했습니다. 최고 큰 놈을 먹었는

데도 뼈추가 입니다. 언제나 우린

이렇게 먹는거 같습니다.